망각은 신이 인간에게 내려준 귀한 선물 중의 하나이다.

살아가며 보고 듣고 겪으며 배우는 모든 것들을 잊어버리지 않고
모두 기억하게된다면 세상은 순식간에 미쳐버린 사람들로
가득 체워지게 될 것이다.

신은 인간에게 잊어버리고 싶은 기억을 선택해서
잊어버릴 수 있도록 허락하지 않았다.

인간은 자신에게 정말로 중요한 기억이 무엇인지 구별해낼
능력이 없기 때문에 다른 방법으로 망각이라는 선물을 주었다.

인간은 자신에게 필요하고 중요한 것일 수록 오래 기억한다.
필요하지 않는 기억들과 중요하지 않은 기억들은
그 기억들이 스스로 점점 희미해져서 결국엔 사라져버린다.

게다가, 한참을 잊고있던 기억일지라도
그 기억이 다시 그 사람에게 중요해진다면
놀랍게도 스스로 다시 살아나게 된다.

무언가 희미해져가는 기억이 있다면,
그 희미해져가는 기억보다 더 중요한 기억이
자리잡아가고 있는 것이다.

중요한건 별 의미 없이 흘러 지나가는 것들을 회상하는 것이 아닌,
바로 지금 내게 소중한 것들이 무엇인가를 살펴보는 것이다.

- 2004.4.29
신고

'Blog > Fragment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의 삶 (죽음)  (0) 2017.09.07
사랑은 기적이다  (0) 2016.12.21
"나는 사랑을 믿지 않아"  (1) 2007.03.10
아낌 없이 주는 나무  (1) 2007.03.10
내 비밀은 이거야  (0) 2007.03.10
망각  (0) 2007.03.1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